후원신청

법인소식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한다" 남상민 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장

관리자 │ 2021-02-04

HIT

236

[이데일리 초대석]




훼손되어 전시 힘든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해 대중과 공유

[이데일리TV 안성종 PD]“낡고 훼손된 우리의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하는데 국가가 관심 가져야 합니다.”


남상민 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장은 지난 1일 이데일리 초대석(진행 유재희 기자)에 출연해 “디지털 명화는 원화를 3D, AR, VR 등 첨단 디지털 기술로 질감과 색감을 그대로 재현한 작품이다”고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많은 문화재가 낡고 훼손되어 있으며 세월이 더 흐르면 더 이상 대중전시는 못하고 수장고에 보관만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다”며 문화재의 디지털 복원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HEDICO)는 낡고 훼손된 문화재를 디지털 작품으로 복원하여 다음 세대에게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 3월에 설립되었다.














▷ 남상민 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장이 출연한 이데일리 초대석은 1일(월) 오후 6시에 본방송, 6일(토) 오전 8시, 7일(일) 오후 1시에 재방송된다. 한편 이데일리TV는 케이블방송, IPTV, 스카이라이프, 유튜브, 이데일리TV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안성종 (ahnp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전글 디지털 몽유도원도, 전통무용과 만나다
다음글 스타필드에서 '디지털 몽유도원도'를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