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신청

법인소식

스타필드에서 '디지털 몽유도원도'를 만난다

관리자 │ 2021-02-04

HIT

703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이하HEDICO)와 블루캔버스는 신세계프로퍼티와 공동기획으로 4일부터 21일까지 ‘해외 우리문화재 디지털귀향’전을 스타필드 전점에서 펼친다.


2015년부터 ‘해외 우리문화재 디지털귀향’ 캠페인을 진행해온 다인미디어아트랩(대표 작가 남상민)은 디지털명화 7점을 제작해 블루캔버스의 디지털 미디어에 담아 스타필드 전점에서 전시한다.


전시에는 해외에 유출된 문화재 중 한국인이 가장 보고싶어하는 조선시대 안견의 ‘몽유도원도’(일본 소재)와 고려시대 ‘수월관음도’(미국 소재), 조선시대 이유원의 ‘묵매화도’, 김홍도의 ‘소림모정도’, ‘십장생도’, 김홍도의 ‘팔첩병’(프랑스 소재), 민화 ‘계견사호’ 등이 선보여진다.


스타필드의 미디어타워, 파노라마 스크린, 대형LED 전광판, 스마트액자 등 디지털 미디어를 통해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 특히 안견의 몽유도원도는 높이 20m의 미디어타워와 가로 78m의 파노라마 스크린에 설치돼 감동을 전한다.


스타필드 하남과 스타필드 고양에서는 1층 센트럴 아트리움에서 작품에 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는 행사가 진행된다.


‘디지털 귀향 캠페인’은 해외 유출문화재의 반환을 기원하며 디지털작품으로 복원하는 대국민 캠페인이다. 디지털귀향 캠페인을 총괄기획한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의 남상민 회장은 “갈수록 낡고 훼손되어가는 해외에 유출된 우리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하고 디지털명화로 재창작해서 다음 세대들에게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을 이어줄 수 있다”고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 이창승 담당은 “2021년 첫 명절인 설을 맞아 아직 해외에서 돌아오지 못한 우리 문화재들이 ‘귀향’하는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 가족과 명절을 보내지 못하는 안타까운 마음을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를 바라보며 잠시나마 달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엘팩토리 이경태 대표는 “블루캔버스는 기술에 감성을 담았다. 언제든지 미술 작품을 스트리밍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한정된 기간의 전시에서 벗어나 개인 공간에 예술이 스며드는 신개념의 갤러리를 가능케 한다”고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 블루캔버스는 앞으로도 대중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ggroll@sportsseoul.com


스타필드 하남과 고양은 1층 센트럴 아트리움에서 작품에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는 오프라인행사도 동시에 진행한다.

오프라인 전시에서는 블루캔버스의 스마트액자를 활용해, ‘예술이 사람을 찾아가는 미술관’을 함께 기획했다.


언택트 시대에 의미 있는 행사를 위해 뜻을 모은 신세계프라퍼티,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 협회, 블루캔버스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앞으로도 대중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귀향 캠페인’은 해외 유출문화재의 원화는 반환이 요원하니 디지털작품으로라도 복원해서 귀향시키려는 의도에서 2015년 3월 1일 시작된 대국민 캠페인이다.


디지털귀향 캠페인을 총괄기획한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의 남상민 회장은 “특히 갈수록 낡고 훼손되어가는 해외에 유출된 우리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하고 디지털 명화로 재창작해서 다음 세대들에게 우리 문화재의 아름다움을 이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디지털 귀향’캠페인은 향후 국가차원에서 반드시 실천, 확대해 나가야할 중요한 미래 문화예술 컨텐츠의 새로운 지향점이라고 강조한다.


또한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 이창승 담당은 “2021년 첫 명절인 설을 맞아 아직 해외에서 돌아오지 못한 우리 문화재들이 ‘귀향’하는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

가족과 명절을 보내지 못하는 안타까운 마음을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를 바라보며 잠시나마 달랠 수 있길 바란다” 라고 밝혔다. 


특히 ㈜엘팩토리 이경태 대표는 “블루캔버스는 기술에 감성을 담았다. 언제든지 미술 작품을 스트리밍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한정된 기간의 전시에서 벗어나 개인공간에 예술이 스며드는 신개념의 갤러리를 가능케 한다”고 밝히며 새로운 시대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문화예술 확장과 향유의 새로운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해외우리문화재 디지털 귀향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자료와 후원에 대한 내용은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있고 후원참여도 가능하다.




캠페인 타이틀 : 블루캔버스와 스타필드가 함께하는 디지털귀향전

전시 일정 : 2021.2.4~2.21

전시 장소 : 스타필드 전점(하남,고양,안성,위례,부천,코엑스)

전시 매체 : - 디지털 미디어(미디어타워, 파노라마 스크린, 키오스크, LED전광판등)

- offline전시 (센트럴 아트리움 /하남,고양)


주최,주관 :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 블루캔버스

후원 : 신세계 프로퍼티, 다인미디어아트랩, 풀문


*

(사)한국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HEDICO)의 홈페이지

www.hedico.kr


*

HEDICO, 디지털귀향 캠페인 관련 문의 : 010-4167-4758 / 010-3853-0572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이전글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한다" 남상민 한국문화재디지털보...
다음글 [비바100] 남상민 문화재디지털보존협회장 ‘삼성을 그리다, ...